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마티스, 음란서생 을 사로잡다

지금은 아름다운 은퇴의 삶을 즐기는 A선배는 여성 아나운서로 최장수 인기를 누렸다. 똑 부러진 성격에 뛰어난 음성과 학벌까지 콧대도 높았다. 그녀가 들려준 이야기 한 토막.1960년대 젊은이들의 휴일 여가는 극장을 가거나 근교 산으로의 등산이 고작이었다. 어느 날 지인들과 산행에 나선 A선배 그만 자연(?)이 부르는 난감한 상황이 찾아왔다. 그날따라 동료 여성도 없었다. 도저히 참을 수 없자 멤버들의 성향을 분석했다나. 말이 없고 순진무구한 B씨에게 망을 봐달라고 부탁했다.그런데 낯선 등산객이 불쑥 나타났고, 화들짝 놀란 B씨가 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마티스

 | 

음란서생

 | 

사로잡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