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6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김 호-고종수 체제 대전, 이번엔 선수계약 문제로 구설

김 호-고종수 체제 로 변신한 대전 시티즌(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에 바람잘 날이 없다. 이번에는 선수단 문제로 시끌시끌하다. 대전은 김 호 대표이사, 고종수 감독 체제로 전환 후 대대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다. 가장 먼저 손을 댄 곳은 선수단. 지난 해 최하위로 시즌을 마친만큼 변화는 당연했다. 하지만 그 과정이 매끄럽지 않았다. 계약기간이 남은 선수들의 계약 해지를 종용하고 나선 것.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말까지 일부 선수들의 계약 해지를 강요하고, 숙소 입소와 훈련 등에서 배제했다. 이 선수들 중 K리그 클래식 등에서 뛴 경험 많은 선수들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롭게 지휘봉을 잡은 고 감독도 테스트 를 이유로 이들에게 불이익을 줬다. 선수들은 수차례 김 대표와 고 감독과의 대화를 요구했지만, 묵살됐다. 결국 선수들이 집단행동에 나섰다.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FIFPro Korea)에 이같은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요청했다. 김훈기 선수협 사무국장은 대전 선수 7~8명이 대전 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고종수

 | 

이번엔

 | 

선수계약

 | 

문제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