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안종범 이중근 회장, 세무조사 청탁한 적 없다 ..부영 재판서 증언 (종합)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세무조사 무마 대가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내기로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회장에게 직접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진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증언을 내놓았다. ■ 안종범 일찍 자리 떠..청탁 없었다 서울고법 민사13부(조한창 부장판사)는 19일 부영주택이 시사저널을 상대로 낸 정정보도 요청 재판에서 지난 15일 안 전 수석이 이 같은 서면증언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안 전 수석은 2016년 2월26일 오전 11시 서울시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이 회장과 김시병 부영 사장, 정현식 K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과 만났다. 당시 이 회장은 안 전 수석에게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구받았고 이에 대한 대가로 세무조사 편의 를 요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 전 수석은 이 회장 등과의 만남에 대해 회의한 것은 아니었다. 정현식 사무총장을 소개시켜주고 잠시 후 그 자리를 떠났다 며 서면을 통해 증언했다. 이어 K스포츠 5대 거점지역 중 하나인 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종범

 | 

이중근

 | 

세무조사

 | 

청탁한

 | 

재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