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건강검진과 쁘띠성형으로는 부족한 갱년기 건강관리

건강검진을 받고 조기진단을 통한 신속한 치료는 이제 건강관리의 기본이 됐다. 1900년도 인간의 평균수명은 36세였고, 1950년대에는 52.4세(한국)였다. 지난해에는 81.8세(한국)로 크게 늘었다. 연장된 수명만큼 인생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하는 갱년기 이후의 삶의 질 관리가 보다 중요해졌다. 갱년기에 접어들면 여성은 안면홍조, 야한증, 우울증, 질건조증 등을 겪는다. 남성도 무기력증, 만성피로, 성욕저하, 근육감소, 복부비만 등으로 좌절감에 빠진다. 이에 따라 건강검진이나 쁘띠성형 같은 소극적이고 국소적인 건강관리를 넘어 성장호르몬이나 성호르몬을 이용한 심신을 젊게 만드는 방법에 이목이 모아진다. 중년을 넘어서면 예전과 똑같이 먹고 움직이는데도 날로 뱃살이 불어난다. 단지 과식과 운동만 탓하기가 어딘지 석연치 않다. 많은 잠재된 요인이 있겠지만 성장호르몬, 성호르몬 등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부족해지고 원활하게 분비되지 않는 탓이 크다. 일종의 노화 현상인 셈이다. 권용욱 에이지클리닉 원장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건강검진과

 | 

쁘띠성형으로는

 | 

부족한

 | 

갱년기

 | 

건강관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