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3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강남 겨냥 재건축 규제 , 목동·상계동이 유탄 맞나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 재건축 연한 확대와 안전진단 강화 카드를 꺼내 든 가운데 시장에서는 주 타깃인 강남보다는 목동과 상계동이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 지역 아파트들은 올해 재건축 연한인 준공 후 30년을 맞게 되는데 기준이 40년으로 늘어날 경우 추가로 4년을 더 기다려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들 아파트에 대한 수요둔화를 예상하면서도 기존 재건축과 새 아파트의 가격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놨다. ■강남 잡으려다 목동.상계동에 불똥 19일 서울특별시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조례에 따르면 재건축 연한이 40년으로 확대되면 준공연도에 따라 사업 일정이 최소 4년에서 10년까지 지연된다. 공동주택의 경우 22+(준공연도-1982) 2년 으로 연한이 정해지는데 1988년 준공 아파트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재건축

 | 

목동·상계동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