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4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靑, 연이어 최저임금 현장행보… 일자리 안정자금 확대 검토

청와대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장하성 정책실장, 반장식 일자리수석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찾은 데 이어 19일에는 홍장표 경제수석이 나섰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 위한 조치다. 홍장표 수석은 이날 김영록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함께 서울 신당동 인근의 음식점과 한국외식업중앙회를 방문해 외식업계의 의견을 들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2시간가량 진행된 현장 방문에서 홍 수석은 외식업계 관계자의 어려움을 들은 뒤 일자리 안정자금 등 지원대책을 설명하고 지속적인 의견 수렴 등을 약속했다. 상인들은 홍 수석을 만나 가격을 올리면 장사가 안돼 음식가격은 10년 전 그대로인데 집세, 물가 등 비용은 올라 정말 어렵다 외식업의 경우 근로시간이 길어 총액으로 기준을 설정하면 최저임금보다 훨씬 높은 월급을 받게 돼 정부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골목 상권이 살아나야 서민경제가 활성화된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연이어

 | 

최저임금

 | 

현장행보…

 | 

일자리

 | 

안정자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