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1 months ago

[Why] 샘터는 사라졌지만 샘물 맛은 기억납니다… 맑고 달았고 참 시원했었던

오후 3시는 여백의 시간. 구멍가게 오후 3시 는 액정 화면에서는 누리기 힘든 차 한 잔의 여유다. 찻집 주인은 지난해 조선일보 올해의 저자 10 으로 꼽힌 서양화가 이미경(48)씨. 동전 하나로도 행복했던 구멍가게의 날들 (남해의봄날刊)로 펜화 에세이라는 장르의 아름다움과 따뜻함을 담아낸 작가다. 20년째 전국 구멍가게를 그려온 작가의 섬세한 온기를 만날 기회다.불과 반세기 전만 해도 동네 어귀에는 맑은 샘터와 우물이 하나씩 자리했습니다. 그곳은 정화수를 떠서 소원을 비는 신성한 장소이자 마을 사람들이 식수와 생활용수를 길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Why

 | 

샘터는

 | 

사라졌지만

 | 

기억납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