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언터처블 고준희 고민 많이 한 만큼 많이 배웠다 종영 소감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고준희가 오늘 종영을 앞둔 드라마 언터처블 의 종영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현장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연출 조남국) 에서 고준희는 전직 대통령 구용찬(최종원 분)의 딸이자, 북천시의 군왕 장범호(박근형 분)의 첫째 며느리, 장씨 일가의 장남 장기서(김성균 분)의 부인이자 둘째 장준서(진구 분)를 결혼 전 짝사랑했던 인물 구자경 역으로 활약을 펼쳤다. 주체적인 삶을 전혀 살지 못했던 이 복잡한 인물 구자경은 긴 사연만큼이나 자신을 억누르며 절제된 삶을 살아야 했다. 비범한 두뇌를 지녔지만 그의 아버지조차 그를 지지해주지 않았던 자경, 그래서인지 자경은 항상 화려하고 웅장하지만 텅 빈 거실 한복판에서 호두를 까는 행위로 자신의 분노와 감정을 콘트롤 해 왔다. 특히 지난 19일 방송된 15화에서 자경은 준서의 부인이었던 윤정혜(경수진 분)를 죽인 인물이 아닌, 그를 살리려 했던 인물이었다는 반전 스토리가 밝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언터처블

 | 

고준희

 | 

배웠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