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7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제주도교육청 특정호텔 밀어주기 의혹, 궁색한 변명만

[제주=좌승훈기자] 제주도교육청 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류지훈)은 21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감사위원회는 최근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친인척 일감 몰아주기 의혹 보도와 관련, 제주교육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보다 엄정하고 철저한 조사로 의혹을 명백히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앞서 지난 1월 8일 노조의 해명 요구에 대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은 오해에서 비롯된 과도한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또 “각 부서 등에서 자체적으로 판단하고 결정한 장소를 제가 일일이 개입할 수 없고, 애초부터 개입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제주도감사위원회에 감사를 의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노조가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한 제주시 A호텔은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된 곳으로서, 지난 2014년 10월 완공됐다. 이 교육감 처형이 대표로 있다. 노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제주도교육청

 | 

특정호텔

 | 

밀어주기

 | 

궁색한

 | 

변명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