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다른 생명 살리기 위해 ‘태어나자마자 죽을’ 아기 낳은 엄마

자신의 아기가 세상에 나오자마자 죽는다는 사실을 알고서도 장기 기증을 위해 출산을 감행한 엄마가 있다. 안타깝게도 아기는 너무 작게 태어나 다른 아기들을 살리지 못했지만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리고 떠났다. 가슴 아픈 사연의 엄마는 영국에 사는 헤일리 마틴(30)이다. 헤일리는 임신 5개월 때 아기가 ‘양쪽 신장무발생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신장무발생증은 유전적 결함으로 태아에게 신장이 생기지 않는 병이다. 헤일리는 아기가 태어나자마자 죽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출산을 결심했다. 아이의 장기를 기증하기 위해서였다. 아기의 이름은 ‘에바-조이’다. 헤일리와 남편 스콧은 에바의 심장 조직을 기증하기로 했다. 아기의 장기를 기증하면 에바의 일부가 세상 어딘가에 남을 수 있다는 생각이었다. 에바는 지난 8일(현지시간) 세상에 나왔다. 하지만 장기 기증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장기를 기증하기에는 너무 작게 태어났기 때문이다. 뭄무게가 55g 밖에 되지 않았다. 에바는 태어난 지 96분만에 세상을 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살리기

 | 

태어나자마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