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7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 창립 50주년 맞아 큰 회사보다 커가는 회사 될 것

납품 기일을 맞추지 못해 망연자실해 있는데 갑자기 서울에서 물난리가 난 거에요. 물난리가 안 났으면 정말 큰일날 뻔 했죠. 지난 19일 허진규 일진그룹 회장은 서울 동호로 신라호텔에서 열린 창립 50주년 기념식 에서 지난 반세기 동안 일진그룹을 경영하면서 겪은 아찔한 상황을 회상했다. 허 회장은 이동녕 서울대학교 명예교수와 함께 동복강선을 개발했다. 강선 위에 구리를 씌운 동복강선은 1970~1980년대 농촌 근대화에 기여하며 일진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 동복강선이 개발된지 얼마 되지 않아 허 회장은 이란과 500만달러 규모의 수출 계약을 맺었다. 당시는 실험 공장에서의 생산에만 성공했을 뿐, 본격적인 양산을 위한 공장은 채 지어지기 전이었다. 그는 실제로 수출하려고 입찰했다기 보다는 외국 시장은 어떤지 테스트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허진규

 | 

일진그룹

 | 

50주년

 | 

회사보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