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0 days ago

세 모녀는 여행 중이었다… 서울 구경 첫날에 ‘여관 방화’ 참변




50대 남성이 저지른 방화로 서울 종로구의 한 여관에서 목숨을 잃은 세 모녀는 서울 여행 첫날에 참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숨진 어머니 박모(34)씨와 중학생(14), 초등학생(11) 딸은 방학을 맞아 전라남도 장흥군에서 서울로 여행을 온 상황이었다. 남편 이모씨는 장흥에서 업무를 보느라 여행에 함께하지 못했다.

지난 15일부터 전국 각지를 여행하던 세 모녀는 여행 5일차인 19일 서울에 도착했다. 하루 숙박비 1만5000원, 비교적 저렴한 서울장여관 105호에 짐을 풀었다. 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을 세 모녀는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새벽 3시쯤 유모(53)씨가 인근 주유소에서 산 휘발유를 여관 1층 복도에 뿌리고 불을 지른 것이다.

경찰 조사결과 유씨는 여관 주인에게 성매매 여성을 불러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 당시 여관에는 세 모녀를 포함해 10명이 투숙하고 있었다. 여관 2층에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모녀는

 | 

중이었다…

 | 

첫날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