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8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강남 재건축 압박] 대출 막힌 상태에서 세금 수억원 내면서 재건축 하겠나

강남4구 재건축 조합원들이 1인당 평균 4억4000만원가량 부담금을 내게 됨에 따라 사업 추진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줄 전망이다. 특히 투자목적으로 재건축 아파트를 매수한 경우 자칫 애물단지가 될 수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갭투자를 통한 아파트 매매가 급증한 상황에서 거액의 재건축부담금 부과가 예고된 이후의 움직임이 주목된다.■재건축부담금에 양도세 중과21일 국토교통부가 조합설립이 끝난 강남 4구 15개 단지의 조합원당 평균 재건축부담금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평균 4억4000만원이 부과될 것으로 나타났다. 조합원 1인당 부담금이 가장 많은 단지는 8억4000만원, 가장 적은 단지는 1억6000만원 규모다. 15개 단지 중 9곳의 재건축부담금이 4억원을 넘고, 4곳은 6억원 이상을 내야 한다. 재건축부담금은 재건축 사업을 통해 조합원이 얻게 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재건축

 | 

상태에서

 | 

수억원

 | 

내면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