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차명준박사의 파생상품 이야기] 생활 속의 옵션

다음달이면 강원도 평창에서 동계올림픽이 개최된다. 강원도는 올림픽 기간 동안 평생 얼음과 눈을 경험하지 못하는 동남아 관광객을 위해 얼음호텔을 대대적으로 홍보하기로 했다.강원도는 얼음호텔에 대한 수요가 기대보다 클 경우 얼음호텔 사업을 확장하고, 수요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얼음호텔을 확장하지 않으려 계획했다. 이렇게 되면 동계올림픽 기간 중 얼음호텔의 만기가치는 콜옵션 가격공식에 의해 얼음호텔의 가치(V)와 얼음호텔 사업 확장에 필요한 비용(K)의 차이, 즉 V-K와 0(얼음호텔 사업을 확장하지 않을 경우의 비용) 가운데 큰 것으로 결정된다. 이 경우에서 강원도는 콜옵션 판매자이다.주식회사가 파산할 경우 주주는 기업가치에서 부채를 지불하고, 남은 잔여재산에 대해 청구권을 갖는다. 반면 잔여재산이 없으면 납입한 주식금액에 한정된다. 이 경우 주주의 잔여재산분배청구권은 콜옵션의 만기가치와 같아진다. 따라서 주주의 기자본의 현재가치(내재가치, 균형가격)는 콜옵션으로 평가될 수 있다. 주식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차명준박사의

 | 

파생상품

 | 

이야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