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유승민 안보위기 속 군복무 단축 조치, 이해할 수 없다

아시아투데이 임유진 기자 =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22일 국방부가 오는 2022년까지 군 병력과 복무 기간을 각각 줄이기로 한 것과 관련 “지금과 같은 안보위기 상황에서 4년 안에 급격히 이렇게 줄이는 조치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유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추진 역시 빠르게 진행한다고 해 매우 유감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국방예산과 관련된 입법을 통해 간접적으로 견제하는 한이 있더라도 국방부의 계획을 강력히 막겠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평창동계 올림픽에 대해선 “북한이 평창 올림픽에 참가한 목적은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와 압박을 무력화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있을 남북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를 계속 제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은 군 창설 70주년을 맞아 4월 25일 기념일 대신 평창 올림픽 전야제인 2월 8일에 열병식을 연다고 한다”며 “핵무기 선전장인 북한의 열병식..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승민

 | 

안보위기

 | 

군복무

 | 

이해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