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2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인터뷰①] 조정석 투깝스 개연성 부족 인정, 솔직히 아쉬웠죠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조정석이 투깝스 를 보내며 기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부족했던 개연성과 촬영 당시 느꼈던 힘든 이야기 등. 조정석은 투깝스 를 어떻게 기억하고 있을까. 뮤지컬 스타로 데뷔해 영화에서 먼저 주목받았고, 드라마에서 믿고 보는 배우 가 됐다. MBC 더킹 투하츠 (2012)에서 눈물을 쏙 빼놓는 은시경으로 활약하더니 tvN 오 나의 귀신님 (2015)에서는 박보영과 함께 가슴 설레는 로맨틱 코미디를 선보이고 SBS 질투의 화신 (2016)에서는 공효진과 함께 눈물도 쏙 빼고 가슴도 설레게 만드는 로맨스를 선사했다. 1인 2역으로 세 달을 넘게 살았다. 그랬기 때문에 MBC 수목드라마 투깝스 (변상순 극본, 오현종 연출)에서 조정석의 존재감은 유독 빛났다. 형사 차동탁(조정석)의 몸에 사기꾼 공수창(김선호)이 빙의된 순간 역시 조정석의 1인 2역으로 채워졌다. 종영이 가까워졌을 때까지도 조정석만 남은 드라마 라는 평이 강하게 남았던 투깝스 는 조정석에게 어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인터뷰①

 | 

조정석

 | 

투깝스

 | 

개연성

 | 

솔직히

 | 

아쉬웠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