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fn★인터뷰③]이규형 “18년 전 ‘신라의 달밤’으로 연기 시작”

이규형이 지금 배우로 사랑 받을 수 있었던 노력에 대해 털어놓았다. 현재 누구보다 뜨거운 인기를 누리며 사랑받고 있는 이규형은 22일 오전 서울 가로수길 한 카페에서 진행된 fn스타와의 인터뷰에서 브라질로 축구를 갈까, 예고를 갈까 고민했었다 고 말했다. 이규형은 “2007년, 25세 때부터 영화사에 프로필 투어를 다녔다. 대학교 동기들과 연극 인터넷 카페를 가입해서, 프로필 돌리고 인사를 다녔다. 선배가 노력 대비 힘 빠지는 일이라고 충고했다. 실제로 몇 년을 돌아도 오디션을 본 게 손에 꼽힌다. 그래도 후배들에게 충고한다. 몇 안 되는 오디션 중 하나가 영화 ‘김씨 표류기’ 목소리 출연이었다. ‘119대원입니다’라고 말하는 역이었다. 감독님이 그때를 기억해주시고 ‘나의 독재자’ 영화에 불러주셨다. 자다 깨서 이해준 감독님 전화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fn★인터뷰③

 | 

이규형

 | 

“18년

 | 

신라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