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2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진정성 의심에 귀화전사 달튼-스위프트 우린 자격 있다

우린 한국선수로서 충분한 자격을 갖췄다. 22일 진천선수촌 챔피언하우스에서 아이스하키 남자 대표팀 미디어데이가 진행됐다. 백지선 감독과 함께 기자회견장에 나선 캐나다 출신 귀화전사 맷 달튼과 마이클 스위프트. 둘은 태극기를 가슴에 새긴 채 백지선호의 핵심으로 활약을 펼치고 있지만, 귀화선수들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시각 역시 존재한다. 이에 대해 핵심 수문장 달튼은 이 팀에 오고자 많은 노력과 헌신을 했다. 당연히 받은 건 아니다 라며 90%이상 긍정적 의견일 것이라 생각한다. 나를 환영해주는 많은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도 드리고 싶다. 부정적인 시각에 대해선 그 또한 존중한다 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어로 저는 한라성입니다 라며 웃었다. 한라성 은 달튼의 소속팀인 안양 한라와 철벽 방어를 빗대 만든 별명이다. 이어 스위프트는 7년 전 한국에 왔다. 한국이 싫었다면 떠났을 것이다. 좋아서 남아있다. 3년 지난 후 올림픽 확정되고 귀화 이야기 돼서 좋았다 라며 귀화선수에 대한 부정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진정성

 | 

의심에

 | 

귀화전사

 | 

스위프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