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롯데호텔, 객실 ‘벨튀 난동객 제압하다 숨지게 해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에서 새벽에 객실 초인종을 누르고 돌아다니던 남성을 보안팀 직원이 제압하다 숨지게 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연루된 이 호텔 보안 관계자들은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1부(재판장 조성필)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롯데호텔 용역업체 소속 보안요원 이아무개(31)씨와 보안팀장 강아무개(34)씨에게 각각 징역 2년을, 롯데호텔 보안실장인 홍아무개(58)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홍씨는 지난해 8월11일 새벽 3시께 호텔 7~31층 사이를 무작위로 돌아다니며 객실 초인종을 누르는 ㄱ씨를 폐회로텔레비전(CCTV)에서 발견하고 이씨와 강씨에게 현장에 가볼 것을 지시했다. 이씨와 강씨는 31층에서 ㄱ씨를 만나 밖으로 나갈 것을 요구했다. ㄱ씨가 이를 거부하고 주먹을 날리자 곧바로 몸싸움으로 번졌다.

두 사람은 몸싸움 끝에 ㄱ씨를 바닥에 넘어뜨려 엎드리게 했다. ㄱ씨가 발버둥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롯데호텔

 | 

난동객

 | 

제압하다

 | 

숨지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