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1 months ago

토크몬 제이블랙 무명시절, 한달에 3만원으로 버텼다 오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토크몬 제이블랙이 최고의 댄서가 되기까지 했던 노력들에 대해 전하며 눈물을 보였다. 22일 방송된 tvN 토크몬 에서는 킹스몬 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토크 마스터 이수근, 홍은희, 장도연, 슈퍼주니어 신동, 소유와 토크 몬스터 제이블랙, 박인환, 임현식, 신유, 정영주, 권혁수의 모습이 펼쳐졌다. 이날 제이블랙은 최고의 댄서가 되기까지 했던 노력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제이블랙은 댄스를 시작하고 첫 4년동안은 거의 수입이 없었다. 우연히 학원에서 댄스 수업을 열 기회가 있었는데, 인지도가 없었기 때문에 수강생이 없었다. 당시 한달 수입이 3만원이었다 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이틀에 한끼를 컵라면으로 버티면서 살았다. 당시가 27살정도였다. 댄스계의 동갑내기들은 벌써 심사를 보고 있었다 면서 차마 부모님에게 지원 요청을 할수가 없었다. 현실적인 어려움을 내색할 수 없었다 고 털어놨다. 담담하게 얘기하던 제이블랙은 이내 감정에 복받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토크몬

 | 

제이블랙

 | 

무명시절

 | 

한달에

 | 

3만원으로

 | 

버텼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