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28 days ago

지방건설사에서 대우 인수후보 된 호반 김상열 회장의 주목받는 경영리더십

적극적인 신규 사업 발굴과 M A를 포함한 호반의 미래 비전 찾기에 전념할 것이다. 올해 초 신년사에서 밝힌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사진)의 한마디에 업계가 주목하는 이유는 호반건설의 대우건설 인수가 가시권에 들어왔기 때문이다. 신중한 경영스타일을 고수하는 김 회장의 이 같은 공식발언은 그동안 은둔형 리더 라고 불려왔던 것과도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지방에서 시작한 작은 건설사가 지난해엔 업계에서 가장 많은 2만3000여 가구의 주택을 준공할 정도로 성장해 대형건설사 인수까지 앞둔 것을 두고 김 회장 특유의 리더십이 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위기를 기회로... IMF 금융위기 때 급속 성장 23일 건설 및 금융 업계에 따르면 호반건설은 산업은행에 대우건설 인수자금 1조5000억원을 금융기관 차입보증서 없이 계열법인 자금 증빙만으로 제출했다. 중견건설사가 대형건설사를 인수하려고 한다며 새우가 고래를 먹는다 는 말을 불식시키기 충분한 자금력을 입증한 셈이다. 지난 1989년 자본금 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지방건설사에서

 | 

인수후보

 | 

김상열

 | 

회장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