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1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iusm
29 days ago

안우진, 3년 처분 별 실효성 없다는 비난에 결국 칼 빼들었나?

안우진, 3년 처분 별 실효성 없다는 비난에 결국 칼 빼들었나? 23일 온라인상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한 고졸 신인 안우진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우진은 올해 프로에서 활약할 고졸 신인 투수 중 최고 153km의 강속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 등의 다양한 구질을 던지는 선수로 넥센 구단뿐만 아니라 야구계에서도 기대를 한 몸에 모으고 있는 선수로 알려져있다. 그런데 안우진이 넥센 지명 후 고등학교 3학년 재학시절 후배들을 폭행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논란이 일었다. 더욱이 안우진은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에 참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안우진

 | 

실효성

 | 

없다는

 | 

비난에

 | 

빼들었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