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예살그살’ 김기수, 민낯으로 편의점도 못 가는 이유

방송인 김기수가 민낯으로 다닐 수 없는 이유를 고백했다. 김기수는 24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예쁘게 살래? 그냥 살래?’ 출판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김기수는 “남자도 화장으로 예뻐질 수 있다는 것을 지향한다. 남자도 기술로 이렇게 예뻐질 수 있다는 젠더리스화장을 모토로 하고 있다. 뷰티를 위해 술을 끊었다. 예전에 편의점에 민낯으로 갔더니 알바생이 ‘어디 아프냐’고 물어서 이제는 비비크림이라도 바르고 나간다”고 말했다. 뷰티 철학에 대한 질문에 김기수는 “누구나 예뻐질 수 있다. 사회의 편견에 리즈 시절을 잃지 않았으면 한다. 화장에 대해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럴 때 ‘예살그살’을 보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김기수는 SBS 모바일 뷰티 프로그램 ‘김기수의 예쁘게 살래? 그냥 살래?’를 통해 지난해 SBS 연예대상에서 모바일 아이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예살그살

 | 

김기수

 | 

민낯으로

 | 

편의점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