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3 months ago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용의자, 처음 아니다…“준강간 재판 중”



제주 여성 관광객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게스트하우스 관리자가 투숙객을 상대로 한 성범죄 혐의로 재판 중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13일 노컷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피해자 A(26·여)를 살해한 용의자 한모(33)씨는 지난해 준강간 혐의로 기소돼 제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다만 기소된 사건의 발생 시점과 장소 등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준강간은 사람의 심신상실 또는 항거불능의 상태를 이용해 간음 또는 추행하는 것을 말한다. 술에 취하거나 잠을 자고 있는 상태도 이에 속한다. 한씨는 자신이 관리하는 게스트하우스에 묵었던 투숙객을 상대로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지난 10일 관광차 방문했던 제주시 구좌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의 시신은 게스트하우스 인근 폐가에서 발견됐으며 누군가 목을 조른 흔적이 있었다.

사망 전 A씨는 제주에 도착한 7일 게스트하우스에 입실해 그날 밤 투숙객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게스트하우스

 | 

용의자

 | 

아니다…“준강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