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평창 쇼트트랙] 눈물 펑펑 최민정 응원에 보답하고 싶었는데...

응원에 보답하고 싶었는데…. 괴물 최민정(20·성남시청)이 울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선 A에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 한국 쇼트트랙 최초로 올림픽 500m 금메달을 노린 최민정은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충격의 실격 판정을 받았다. 사상 첫 4관왕의 꿈도 무산이 됐다. 1번 레인에서 스타트한 최민정은 레이스 초반 세 번째에서 선두를 추격했다. 3바퀴가 남은 시점부터 스피드를 올린 최민정은 아웃 코스로 선두 폰타나와 킴 부탱을 추월하기 시도했다. 마지막 바퀴를 남긴 시점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와 마지막 경쟁을 펼친 최민정은 마지막 날 들이밀기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육안으로 판정이 어려운 상황, 결국 비디오 판독에 돌입했다. 역전 금메달의 꿈을 노렸지만, 최종 판정은 페널티였다. 결국 은메달도 실패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최민정은 그동안 힘들게 노력했던 것 때문에 눈물이 났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쇼트트랙

 | 

최민정

 | 

응원에

 | 

보답하고

 | 

싶었는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