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0 days ago

과로하는 편의점주… 주당 65.7시간 일해


서울시는 서울 소재 편의점을 운영하는 951명을 대상으로 근무환경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주당 노동시간이 65.7시간으로 일반 자영업자(48.3시간)에 비해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1주일 평균 70∼80시간을 일한다는 편의점주가 21.8%나 됐고, 매주 90시간 이상 일한다는 점주도 13.8%로 조사됐다. 50시간 미만은 19.5%에 불과했다.

한 달 중 쉬는 날은 평균 2.4일(2주일 당 1일)이었고 37.9%는 ‘쉬는 날이 없다’고 응답했다. 대부분의 점주는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끼 평균 식사시간은 15.6분이었다.

서울시는 편의점주들의 노동강도가 높은 이유로 365일·24시간 의무영업을 꼽았다. 응답자 82.3%는 지난해 추석 때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점주 86.9%는 명절 당일이라도 자유 영업을 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편의점 자율휴무에 대해 온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과로하는

 | 

편의점주…

 | 

7시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