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2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iusm
9 days ago

[사설] 설 명절 밥상머리 여론이 울산의 명운 가른다

민족의 전통명절 설이 목전이다. 당장 내일부터 시작되는 4일간의 설 연휴를 맞아 저마다 설렘으로 귀향길을 재촉할 것이다. 정성껏 차례를 올리고, 덕담을 나누다보면 가족 간의 사랑을 새삼 확인할 수도 있을 것이다. 명절은 누가 뭐래도 최적의 소통 공간이다. 세대 간이나 지역 간의 의견이 명절 밥상 위에 자연스럽게 모여든다. 저마다 처지를 얘기하다보면 문제가 무엇인지가 나오고, 해결책도 자연스럽게 찾을 수 있다. 정치도 다르지 않을 것이다. 특히 올 지방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출마 예정자들은 지역구에서 민심을 제대로 들을 수 있는 기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밥상머리

 | 

여론이

 | 

울산의

 | 

가른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