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4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hani
3 months ago

K재단에 70억 준 롯데, 면세점 사업 묵시적 청탁 인정

박근혜 전 대통령과 공모한 최순실씨에게 적용된 롯데와 에스케이(SK) 관련 제3자 뇌물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 이유는 ‘개별현안에 관한 부정한 청탁’이 존재했다는 판단 때문이다. 그러나 재판부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르·케이(K)스포츠 재단과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낸 220억원에 대해서는 “경영권 승계작업이라는 부정한 청탁이 없었다”며 무죄를 선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K재단에

 | 

70억

 | 

면세점

 | 

묵시적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