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7 days ago

최민정, 그래도 내 탓이오··· 심판 카메라 각도 다르지만

최민정(20·성남시청)이 눈물을 떨궜다. 최민정은 13일 밤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에서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42초569)에 이어 두 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비디오 판독 끝에 실격 판정을 받았다.폰타나와 접전을 벌이는 과정의 몸싸움을 심판진은 반칙으로 봤다. 대한민국 여자 쇼트트랙 사상 최초로 올림픽 500m 은메달을 따낸 듯 했으나 결국 빈손이 되고 말았다. 최민정은 어떤 결과가 나와도 만족하고 받아들이겠다고 말해왔다. 후회는 없다. 다만 힘들게 노력한 것 때문에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민정

 | 

그래도

 | 

탓이오···

 | 

카메라

 | 

다르지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