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여자 스켈레톤 1호 정소피아의 아름다운 도전 ‘스타트’



한국 여자 스켈레톤 ‘1호’ 정소피아(25)의 아름다운 올림픽 도전이 시작됐다.

정소피아는 16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켈레톤 여자 1차 시기에서 52초47의 기록으로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출전 선수 20명 중 2번째 순서로 주행에 나선 정소피아는 스타트 5초10을 써낸 뒤 빠르게 트랙을 탔다. 순위는 20명 중 13위였다.

냉정히 말해 정소피아는 이번 올림픽에서 메달권 후보가 아니다. 그는 2014년 여자 선수로는 한국 사상 처음으로 스켈레톤에 입문했다. 아직은 실력을 끌어올리는 단계다.

이용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총감독은 지난달 31일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정소피아는 스타트 기록이 좋지만 아직 기복이 심하다. 다만 3년만 더 일찍 스켈레톤을 시작했다면 충분히 메달권에 진입했을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하지만 정소피아는 한국 여자 스켈레톤의 유일한 희망이다. 올 시즌 북아메리카컵 1~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스켈레톤

 | 

정소피아의

 | 

아름다운

 | 

스타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