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독주 한 최민정이 흘린 lt;br gt; 같으면서도 다른 눈물

결승선을 통과한 최민정이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활짝 웃던 그는 이내 눈물을 보였다. 이틀 전 흘린 눈물이 통한의 눈물이었다면, 이날의 눈물은 환희의 눈물이었다.
같으면서도 다른 눈물이네요.
17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금메달을 거머쥔 최민정이 나흘 전 500m 결승에서 실격하며 흘렸던 눈물을 떠올리며 한 말이다.
그는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때도 그렇고 오늘도 그렇고) 그동안 (노력)했던 게 생각나서 눈물이 났다 라며 근데 성적은 완전 반대니까... (오늘은) 이게 꿈인가 싶을 정도로 너무 기뻤다 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경기를 마치고) 너무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 감정이 북받쳤던 거 같다 라며 진짜 4년 동안 꿈에 그리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니가 감정을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없다. 여러 감정이 교차한다 라고 덧붙였다.
4위 김아랑 후회 없는 경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최민정이

 | 

같으면서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