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불운 남자 쇼트트랙 lt;br gt;그럼에도 뜨거운 팀워크


느낌이 좋지 않았다. 지난 13일 진행된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서 쇼트트랙 삼총사 서이라·임효준·황대헌이 모두 예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조편성 결과 준준결승에서 세 선수 모두 한 조에 속하고 말았다. 준준결승에 오른 선수가 4개조 18명이었으니 큰 불운이었다.
17일 진행된 준준결승 1조 경기. 스타트 라인에 선 네 선수 중 세 선수가 KOREA 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결국 이 종목 세계신기록을 갖고 있는 막내 황대헌이 떨어지고 말았다.
두 선수가 오른 결승에서도 불운은 이어졌다. 한 바퀴 반을 남기고 산도르 류 사오린이 넘어지면서 서이라와 임효준도 엉켜 넘어지고 말았다. 두 선수는 곧장 일어나 달려 각각 3, 4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동메달을 차지한 서이라는 경기하다보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고, 그렇기 때문에 받아들여야 한다 라며 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이어 모든 선수들이 원하는 게 금메달이지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쇼트트랙

 | 

그럼에도

 | 

뜨거운

 | 

팀워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