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설연휴 볼만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언젠가 본 것 같은, 그래도 가슴이 뭉클한

“왜 그랬어요, 나도 그때는 어렸다고요. 엄마도 아버지도 절대 용서 못해요 . 캐나다로 떠날 거예요. 여기는 너무 X같애요. 진짜 X같애” 백혈병 판정을 받고 죽음만을 기다리는 엄마 인숙(윤여정)의 병실. 주인공 조하(이병헌)는 막 울음을 터트릴 것 같은 얼굴로 원망을 쏟아낸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때 WBC 웰터급 동양챔피언을 지냈지만 은퇴 후 몸 눕힐 방 한 칸 없이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하는 조하(이병헌)가 17년 전 아버지의 폭력을 피해 어린 자신을 두고 떠난 엄마 인숙(윤여정)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숙식 해결을 위해 떠밀리듯 들어가게 된 엄마 집. 조하는 듣도 보도 못했던 동생 진태(박정민)를 만나게 된다. 피아노 연주에 천재적인 재능을 가지고 있지만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진태와 복싱만 알고 살던 조하. 살아온 배경도 성격도 다른 두 형제는 불편한 동거생활을 시작한다. 소소한 일상을 거듭하던 둘은 어느새 가까워지고, 동생 진태의 피아노 실력을 눈치 챈 조하가 콩쿠르 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설연휴

 | 

볼만한

 | 

그것만이

 | 

언젠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