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신진급 가능성 확인, 한화 내부경쟁 청신호

한화 이글스의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 활기가 돈다. 반환점을 향해 가고 있는 캠프 중반, 한용덕 한화 감독을 웃게 만드는 이는 젊은 선수들이다. 스프링캠프는 전술 전략을 손보고 전력을 안정화 시키는 것과 새로운 얼굴을 발굴하는 투트랙이 근간이다. 한화는 모처럼 젊은 선수들이 활약하며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있다. 사령탑이 원했던 내부경쟁의 시작. 한화는 세 차례 캠프 연습경기에서 2무1패를 기록했다. 일본팀과의 만남 결과치고는 나쁘지 않다. 일본프로야구는 대체로 캠프 초반부터 강도높은 훈련과 실전을 병행한다. 선수들이 캠프에 대비해 몸을 미리 만들어 오는 것이 십수년전부터 자리를 잡았다. KBO리그도 예전보다는 선수들의 비활동기간 체계적인 개인 훈련과 인식 변화로 캠프 페이스가 빨라졌지만 일본보다는 상대적으로 더디다. 열흘 이상 몸을 만든 뒤 연습경기를 갖는다. 캠프 초반 연습경기에서는 일본 투수들의 구속이 상대적으로 빠르다. 1, 2군을 섞어 경기를 치르지만 일본쪽이 안정감이 있다. 한화는 지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신진급

 | 

가능성

 | 

내부경쟁

 | 

청신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