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노홍철, 마흔 맞기엔 스위스가 제격

올해 마흔을 맞는 노홍철은 20년 전 대학생이었을 당시 스위스를 여행한 이래 이번에 무려 15번째로 방문했다. 워낙 여행을 좋아하는 체질인 그에게도 스위스는 특별했다. 스위스의 자연은 햇빛 쨍한 날에도, 구름 잔뜩 흐린 날에도 신비할 정도로 아름답다는 것이 스위스에 대한 그의 이미지다. ‘스위스를 찾을 때마다 선물을 받는 기분’이라는 노홍철은 기막힌 조화로움 속에서 색다른 아름다움을 맞이할 수 있다는 데서 항상 감명을 받는다고 했다. ‘여름에 호수에서 수영을 해 본 사람이라면, 겨울에는 알프스에 둘러싸인 슬로프에서 스키도 타 보아야 하고, 야생화가 펼쳐진 청초한 들판에서 하이킹을 해 본 사람이라면 자동차 출입이 금지된 도심의 구시가지에서 여유로운 산책도 즐겨 보아야 한다. 아름다운 일출을 감상했다면 일몰을 보기 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홍철

 | 

맞기엔

 | 

스위스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