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만물상] 윤성빈과 하면 된다

참 희한한 녀석 다 봤다. 썰매 탄 지 석 달밖에 안 된 고등학생이 대표 선수들보다 낫다. 6년 전 서울 올림픽공원 근처 중국집에서 만난 스켈레톤 국가 대표 출신 강광배 한체대 교수는 혀를 내둘렀다. 서울 신림고 체육교사가 추천한 아이를 테스트해보니 그렇더라는 것이었다. 당시 강 교수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갈 썰매 종목 유망주들을 발굴하던 중이었다. 더구나 그 아이는 일년 내내 썰매는커녕 얼음 구경도 하기 힘든 경남 남해 출신이었다. 그제 설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올림픽 썰매 분야 금메달 소식을 선물한 윤성빈 얘기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만물상

 | 

윤성빈과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