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대형병원 간호사의 죽음… 남친이 지목한 원인 ‘태움’



경찰, 휴대전화 메모 확보
남자친구 “평소에도 자주
‘출근하기 무섭다’ 말해”

설 연휴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근무 중인 간호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15일 오전 10시40분쯤 송파구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간호사 박모(27·여)씨가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박씨 휴대폰에서 박씨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메모를 확보하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박씨의) 가족과 남자친구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친 상태”라며 “병원 관계자도 곧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박씨의 남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간호사 온라인 익명 게시판에 글을 올려 “여자친구의 죽음이 그저 개인적인 이유라고 생각되지 않는다”며 “‘태움’이라는 것이 여자친구를 벼랑 끝으로 몰아간 요소 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고 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대형병원

 | 

간호사의

 | 

죽음…

 | 

남친이

 | 

지목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