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평창이슈]외신 평창티켓 90% 팔렸다는데,관중들은 어디로 갔을까

90%의 티켓이 팔렸다는데 그 많은 관중들은 어디로 갔을까. 영국 대중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17일(한국시각) 평창올림픽 설상 종목 현장의 텅빈 관중석 사진과 함께 의문을 제기했다 . 팬들은 어디로 간 걸까?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는 90%의 티켓이 팔렸다고 하는데 빈 좌석이 너무 많다 고 보도했다. TV 중계화면만 봐도 스탠드의 절반이 빈 모습이 고스란히 보인다고 지적했다. 조직위측은 수백만 장의 티켓이 모두 팔렸다고 하지만, 관중석은 비어있다. 실제 현장에서 대부분 경기 티켓을 게이트 앞에서 구입할 수 있다고 전했다. 조직위는 관중을 채우기 위해 소위 패션티켓(passion tickets) 이라는 것을 자원봉사자들에게 무료로 나눠주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뉴욕타임스 역시 티켓은 다 팔렸다는데 사람들은 어디로 라는 제하에 관중 문제를 짚었다. 관중쏠림 현상이 극심하다. 설상 종목과 빙상 종목의 격차가 심하다. 대한민국의 메달밭인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경기가 열리는 강릉아이스아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평창이슈

 | 

평창티켓

 | 

90%

 | 

팔렸다는데

 | 

관중들은

 | 

어디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