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포기할까 털어놓은 고다이라에 고교 은사가 한 말

18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에서 고다이라 나오 선수가 36.94초의 기록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자 일본이 흥분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지 신문은 고다이라 선수와 관련된 소식 중 연습 과정, 고향 나가노현의 분위기, 이상화 선수와의 우정 등을 전했다. 19일 산케이 신문은 고다이라 선수의 고교 은사와의 인터뷰를 담으며 고다이라 선수의 고교시절 일화를 보도했다. 고다이라 선수는 1986년 일본 나가노현 지노시에서 태어났다. 중학교 2학년 당시 일본 주니어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권 대회 스프린트 부문 500m에서 우승, 고등학생 때는 전국 고등학교 종합체육 대회에 출전해 500m와 1000m에서 2관왕을 차지하는 등 스케이팅 유망주로서 이름을 날렸다. 그의 모교 이나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포기할까

 | 

털어놓은

 | 

고다이라에

 | 

은사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