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파파다키스, 아이스댄스 연기 중 노출 사고 올림픽에서 최악의 악몽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프랑스 피겨스케이팅 대표팀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가 연기를 펼치던 도중 예상치 못한 봉변을 겪었다. 파파다키스와 시즈롱은 19일 강원도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서 출전, 연기를 펼치던 도중 의상이 벗겨져 상반신 일부가 노출됐다. 시제롱이 파파다키스를 들어 올리는 동작에서 의상이 같이 위로 말리면서 상의를 고정하는 목 부위 후크가 풀려 파파다키스의 가슴이 노출된 것. 이 모습은 방송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고, 경기장의 슬로우 모션 스크린을 통해 리플레이 됐다. 갑작스러운 노출 사고에도 파파다키스와 시즈롱은 흔들림 없이 무사히 연기를 마쳤다. 이들은 기술점수(TES) 42.71점, 구성점수(PCS) 39.22점, 합계 81.93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마파다키스는 집중하기 어려웠다. 올림픽에서 최악의 악몽이 닥쳤다. 그래도 선택의 여지 없이 경기를 계속 진행해야 했다. 이런..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파파다키스

 | 

아이스댄스

 | 

올림픽에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