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김보름 “잘했는데 마지막에… 풉!” 노선영 디스 인터뷰 논란



김보름(25)이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동료 주자 노선영(29)을 비난하는 듯한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대표팀 내부 ‘왕따설’까지 불거졌다.

김보름·박지우(20)·노선영은 19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8개국 중 7위에 해당하는 3분3초76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한국과 함께 1조에 출전한 네덜란드는 2분55초61로 올림픽 신기록을 달성했다. 한국은 오는 21일 폴란드와 7·8위 결정전(파이널 D)을 갖는다. 메달은 무산됐다.

팀추월은 두 팀이 반대편에서 동시에 출발해 400m를 6바퀴(남자 8바퀴) 도는 경기다. 마지막 3번째 주자가 결승선을 통과한 기록으로 순위를 가린다. 마지막 주자 노선영은 결승선을 통과할 때 김보름·박지우와 간격이 크게 벌어졌다.



김보름은 경기를 마치고 가진 인터뷰에서 “내가 50%를 리드하고, 박지우가 초반에 속도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보름

 | 

“잘했는데

 | 

마지막에…

 | 

노선영

 | 

인터뷰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