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강남 재건축 옥죄기 수순… 서울시 ‘이주시기 조정’ 나서나


26일 신반포3차·미성 등 논의
내달 한신4·반포 1·2·4주구도
최대 1년 지연 가능… 규제 효과

서울시의 ‘이주 시기 조정권’이 설 명절 이후 강남권 재건축 시장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에 따른 예상 부담금 공개와 관리처분계획 인가 재검토 계획에 이은 ‘규제 3연타’라는 분석이 나온다.

19일 재건축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오는 26일 주거정책심의위에서 송파구 잠실 진주, 미성·크로바아파트와 서초구 신반포3차·경남아파트 통합 재건축 단지의 이주시기를 논의할 예정이다. 세 단지 모두 재건축 초과이익 부담금을 피하려고 지난해 서둘러 관리처분 인가를 신청한 곳이다. 다음 달에는 서초구 한신4지구와 방배13구역, 반포 주공1단지 1·2·4주구에 대한 이주 시기도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대규모 주택 멸실로 부동산 전·월세 시장에 미치는 파장이 우려될 때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주시기를 심의한다. 정비구역 내 단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재건축

 | 

옥죄기

 | 

수순…

 | 

서울시

 | 

이주시기

 | 

나서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