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위기마다 정부에 의존… GM은 ‘거번먼트 모터스’였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495억 달러 지원 받고 회생
호주서 비슷한 형태 되풀이
정부 의존증, 한국서도 반복

GM이 한국 정부에 재정 지원을 요구하면서 ‘거번먼트 모터스(Government motors·정부 소유 자동차회사)’의 본색을 다시 드러내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GM은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의 약자지만 위기 때마다 정부에 손을 벌리면서 ‘Government motors’라는 불명예스러운 별명을 얻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GM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미국 정부 지원으로 가까스로 회생했다. 2009년 6월 파산보호 신청을 하면서 495억 달러(약 52조원)의 공적자금을 지원받았다. 한때 미국 정부가 GM 지분을 60% 이상 보유하면서 사실상 ‘국영기업’이라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미국 정부는 2013년 지분을 모두 처분했지만 회수한 돈은 392억 달러(약 41조원)에 그쳤다. 10조원이 넘는 공적자금이 날아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위기마다

 | 

정부에

 | 

의존…

 | 

GM은

 | 

거번먼트

 | 

모터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