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4 months ago

투수 조장 유희관의 친화력, 단단해지는 두산 선발진

[OSEN=이종서 기자] 유희관(32 두산)이 투수 조장 이라는 맞는 옷을 찾은 듯하다.올 시즌을 앞두고 두산은 외국인 투수 두 명을 모두 교체했다. 두산이 외국인 투수 두 명을 모두 교체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7년 간 두산 유니폼을 입고 있었던 더스틴 니퍼트(kt)가 있었기 때문. 그러나 올 시즌 두산은 니퍼트와 더불어 어깨 부상으로 고전했던 마이클 보우덴과 모두 이별을 선언하고 조쉬 린드블럼, 세스 후랭코프와 새롭게 계약을 맺었다.외국인 선수의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유희관의

 | 

친화력

 | 

단단해지는

 | 

선발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