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노선영 대놓고 왕따”… 팀워크 없는 팀추월 레이스 논란



한국 여자 팀추월이 이해할 수 없는 레이스와 동료 노선영을 비난하는 듯한 인터뷰로 내부 왕따 논란에 휩싸였다.

김보름(25), 노선영(29), 박지우(20)로 이뤄진 대표팀은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팀 가운데 7위로 밀리며 탈락했다.

팀추월은 두 팀이 반대편에서 동시에 출발해 400m를 6바퀴(남자 8바퀴) 도는 경기다. 마지막 3번째 주자가 결승선을 통과한 기록으로 순위를 가린다. 마지막 주자 노선영은 결승선을 통과할 때 김보름·박지우와 간격이 크게 벌어졌다. 두 선수는 뒤쳐진 노선영을 두고 막판 스퍼트를 했다. 팀추월은 멤버 간 격차가 벌어지지 않도록하는 것이 관건이다. 보통 앞에서 끌어주고 뒤에서 밀어주면서 레이스를 펼친다. 경기장면을 보면 앞선 선수가 힘들어하면 뒤쪽 선수가 손으로 밀어주는 모습이 자주 포착된다. 그러나 한국팀은 조직력에 이상 신호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노선영

 | 

대놓고

 | 

왕따”…

 | 

팀워크

 | 

팀추월

 | 

레이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