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국회의원이 어떻게 국가대표 패딩 입었나… 논란에 ‘반환’ 검토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스켈레톤 경기장 제한구역에 들어간 것을 둘러싼 특혜 논란이 국회의원에 대한 ‘평창 롱패딩’ 지급 논란으로 번졌다. 박 의원이 한국 선수단과 같은 패딩을 입고 경기장에 들어가면서 ‘저 패딩은 어떻게 구했는지’에 관심이 쏠린 결과다.

‘팀 코리아’ 패딩 가격은 한 벌당 60만원 정도로 알려졌다. 하지만 비매품이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의원 28명 전원은 평창올림픽 개막 전 이 패딩을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았다. 또 평창동계올림픽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도 개막식을 앞두고 롱패딩을 나눠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박 의원은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으로 교문위가 아니다. 박 의원 측은 “동료 의원이 준 패딩을 입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빌려 입은’ 패딩을 입고 제한구역에 들어간 탓에 ‘빌려 준’ 교문위에까지 불똥이 튄 것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의원이 멋진 롱패딩을 입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회의원이

 | 

어떻게

 | 

국가대표

 | 

입었나…

 | 

논란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