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4 months ago

뒤로 간다고 말 안 해 lt;br gt;불참 노선영 정면반박


제가 직접 말한 적은 없고요.
20일 오후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 선수가 기자회견까지 열고 진화에 나섰지만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팀워크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감기 몸살을 이유로 이날 기자회견에 불참한 노선영 선수가 SBS 8뉴스 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백 감독의 일명 뒷줄 자청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백 감독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왜 노선영을 가운데에 놓지 않았냐고 의문이 들었다고 하는데 라면서 경기 전날 자기가 맨 뒤로 가는 것이 더 낫다고 노 선수가 저에게 직접 얘기했다 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노 선수는 이날 SBS 8뉴스 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제가 직접 말한 적은 없고요 라며 전날까지 제가 2번으로 들어가는 거였는데 시합 당일 날 워밍업 시간에 어떻게 하기로 했냐 물어보셔서 저는 처음 듣는 이야기인데요 했더니 라고 말했다. 자신의 의사와 관계 없이 시합 당일날 감독의 지시에 따른 순서였다는 주장이었다.
노 선수는 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간다고

 | 

노선영

 | 

정면반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