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months ago

[평창]진실게임으로 치닫는 女팀추월, 빙판 막장드라마 유감

19일 여자 팀추월 레이스 이후 논란에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20일 대한빙상연맹은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백철기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감독과 김보름(25·강원도청)이 나섰다. 백 감독은 100명을 훌쩍 넘는 기자단 앞에서 노선영이 가장 뒤에서 달리는 작전은 4강행을 위해 노선영 본인이 직접 감독에게 제안한 것으로 결과에 대한 책임은 감독에게 있다 고 밝혔다. 마지막 2바퀴를 남기고 스퍼트하는 과정에서 최종주자 노선영과 4초 이상 격차가 벌어지며 팀워크, 인터뷰 태도 논란에 휩싸인 김보름은 눈물을 쏟았다. 뒷선수를 챙기지 못한 것은 선두에 선 내 책임이 가장 크다. 인터뷰로 인해 상처받은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 반성하고 있다 고 고개 숙였다. 백 감독은 경기 후 제기된 팀워크 문제에 대해 문제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강릉에 입성한 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화합했다 고 해명했다. 노선영의 1500m 출전 후 매스스타트 대신 팀추월 훈련에 집중했다 고도 밝혔다. 불과 4시간 뒤 노선영이 한 매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진실게임으로

 | 

치닫는

 | 

女팀추월

 | 

막장드라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