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올림픽이 몰고 온 겨울 스포츠 열풍… 여드름 주의보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한 우리나라 선수 평균 나이는 25세로, 최연소 선수 나이가 16세다. 특히 앳된 청소년 선수들의 경우 TV 화면을 통해 피부에 남은 여드름 자국을 자주 볼 수 있다. 올림픽 열풍 속 겨울 스포츠를 하는 사람이 알아두면 좋은 여드름 관리법을 알아봤다.

겨울철 장시간 야외스포츠를 한 뒤에는 피부 피해가 잦다. 건조하고 차가운 바람이 피부 보호장벽을 손상시키고 수분을 빼앗아 건조함을 악화시킨다. 또한 태양에서 나와 지상에 도달하는 자외선 B는 색소질환의 주범이다. 자외선 B는 스키장 눈에 반사되어 피부를 투과하고 멜라닌 색소가 피부 바깥 쪽으로 나오면서 기미, 주근깨, 잡티를 야기한다.

무엇보다도 겨울철에는 신진대사가 떨어져 각질의 탈락 기능이 저하된다. CU클린업피부과 인천 청라점 한광수 원장은 “각질이 잘 떨어져 나가지 않고 두꺼운 층을 형성함으로써 피지, 노폐물, 미세먼지, 황사 등의 유해물질과 더불어 모공을 막는다”며 “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올림픽이

 | 

스포츠

 | 

열풍…

 | 

여드름

 | 

주의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