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4 months ago

통일부, 북한 경수로 가동 압박 보도에 관련사항 주시

아시아투데이 허고운 기자 = 통일부는 21일 북한이 평안북도 영변 핵 단지에 건설 중인 실험용 경수로의 가동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는 미국의 북한전문 웹사이트 ‘38노스’의 분석과 관련 “관계기관과 함께 관련 사항을 주시해 보겠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38노스의 보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북한은 자체적인 경수로 건설을 여러 차례언급한 바가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백 대변인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 10일 평창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을 비롯한 고위급대표단과 만나려 했으나 북한이 취소했다는 미국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지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딸인 이방카 백악관 선임고문이 평창올림픽 폐막식을 계기로 방한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방한 단독일정과 관련해 한·미 양측 간에 긴밀히 협의 중이고 필요한 자원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통일부

 | 

경수로

 | 

보도에

 | 

관련사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